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기품과 지혜 넘치는 볏 짚 용마루 제작과정

과거 선조들의 건축양식에서 초가집이 있습니다. 볏짚을 엮어 만드는 것인데요. 오늘 축복의 땅 지정면에서 초가집 장인의 용마루 및 지붕 만들기 시범이 있었습니다.  우리 전통가옥 초가집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취재해 봤습니다.

초가집 장인이 용마루 및 지붕에 쓸 볏짚을 선별하고 있다.

초가지붕을 만들기 위한 용마루를 제작 중이다.

초가집의 1차 용마루가 완성되었다.

용마루 하단 지붕이될 볏 단 묶음

용마루를 올리기 전 볏 단을 쌓고있다.

용마루를 올리고 정리를 하고 있다.

최종 완성된 초가 개집 초가지붕 양식을 도입했다.
이번 초가집 장인의 시범은 지정면 오모씨의 요청으로 진행되었는데요, 개집에 고풍스러움을 담고 싶어 진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한 편 초가집 장인은 고령으로 인해 이번 개초가집 지붕이 마지막 작품이 될 것이라고 아쉬워 했는데요, 국내 유일 초가집 장인의 명맥을 이어갈 학생들이 없는 것을 못내 아쉬워 했습니다.

이태리 로마, 프랑스 파리, 대한민국 지정면, 각 나라를 대표하는 도시이고 그 특유의 전통건축물이 많이 남아있지요? 그것이 관광자원으로 활용되어 많은 수익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한국적인 미가 가득한 초가집, 우린 언제까지 우리의 전통을 버리기만 할까요? 국가적 관심이 시급해 보입니다. 

- 취재 : 풍류일보 풍류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