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PC 연구소 반려동물 컴퓨터에 악영향 줄 수 있음 경고

게이밍PC 전문팀 원주 착한PC 연구소의 통계에 따르면, PC 이상증상에 많은 부분은 반려 동물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내에서 개와 고양이를 기르는 가정이 많아지면서, 이들의 털이 PC의 냉각에 영향을 주는 사례가 빈번한 것이 원인으로, 컴퓨터 케이스 뿐만 아니라 VGA 및 CPU등 냉각이 중요한 장치들의 쿨러에 반려 동물의 털이 축적됨으로서 발열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 

CPU쿨러에 가득한 고양이털

고도의 기술을 통해 제거된 고양이털
사례에서 보듯 불과 1년 밖에 안된 PC의 쿨러가 거의 동작을 하지 못할 수준으로 털이 가득한 것을 볼 수가 있었다. 착한PC 연구소 관계자에 따르면 먼지와는 달리 털은 일일이 수작업을 통한 고도의 기술로만 제거 할 수 있다고 한다.

먼지 제거에 왓따! 컴프레셔
착한PC 연구소는 겨울철 따뜻한 PC 본체에 위에서 잠을 자는 고양이들이 많아 이들의 체온이 PC케이스의 충분한 발열을 막는 것도 PC의 안정적인 사용에 영향을 준다고 했다. 

한 편 착한PC 연구소는 겨울철을 맞아 착한PC 이용고객들을 위한 "윈터 PC 점검 솔루션 캠페인" 을 통해 착한PC 회원의 경우 50%가 감액된 요금으로 PC 먼지 제거 및 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취재 / 글 : 풍류 주필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대결! 게이밍 공유기 넷기어 XR500 vs KT 5G 무선 공유기

오버워치 31번째 영웅은 대한민국 국적 트레이맨!

느려터진 PC 해결 1순위! NVME SSD vs 딴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