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귀촌주의점인 게시물 표시

[단독] 도시에서 태어나 귀촌 8년 삶을 듣는다 - 인터뷰

이미지
전원생활 혹은 귀촌, 많은 도시인들의 꿈꾸는 삶이지요?
오늘은 인천에서 태어나 지난 2011년 원주로 귀촌한 40대 가장 오모씨를 모시고 귀촌 생활에 대한 인터뷰를 나누고자 합니다.
귀촌! 8년이 지난 오모씨의 생각은 어떨까요? 한 걸음 더 들어가겠습니다.

1. 간단히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인천에서 태어나 부모님과 네명의 아이, 3대 8식구의 가장 풍류입니다. 평범한 가족의 가장이며, 귀촌 후 약 3년 간은 서울로 출퇴근 하던 일반 회사원 이었습니다. 지금은 원주에서 모든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 귀촌을 결심하게된 계기?
3대 8식구가 함께하면 정말 많은 부분에서 행복합니다. 인천에 태어나 인천의 환경이 좋지 않다 생각은 했지만 그냥 살아왔습니다. 어느날 연말 정산 자료를 뽑는데, 저희 식구 의료비가 매우 크고, 큰 비중이 호흡기 관련이라는 점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인천을 떠나야 겠다 생각했습니다.

3. 귀촌 준비 어느 정도 했는지?
대략 6개월 이상 퇴근 후 틈나는대로, 서울 직장에서 한 시간 반 거리 기준을 잡고 동서 남북으로 꾸준히 돌아다녔습니다. 또한 귀촌 카페에 가입해 귀촌자들의 모습들을 꾸준히 모니터링 했습니다.

4. 지금의 귀촌 만족하는지?
귀촌은 귀농과는 다릅니다. 경제적 관점이 다르기때문에, 숙식은 산속에서 경제생활은 원주 도심에서 합니다. 가장 이상적인 귀촌형태로 자리잡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만족합니다.

5. 귀촌 어려운점은?
첫 째는 커뮤니티 입니다. 농촌, 어촌 등 작은 단위의 마을에 연고 없는 외지인이 들어가는경우, 마을을 이해하고 주민들과 잘 커뮤니 케이션을 해야 합니다. 저희는 노부모님이 계시다보니, 마을 어르신과 자연스럽게 커뮤니티가 이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둘 째는 경제 활동입니다. 삶의 터전을 바꾸는 경우, 자신의 경제적 터전이 완전히 바뀔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서울로 출퇴근 하더라도 3년 이상 서울에서 수입을 만들어 내고, 원주에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 해왔습니다.

셋 째는 인프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