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대만아르바이트인 게시물 표시

풍류일보 대만을 가다! 4편 대만 커피숍 그리고 알바는?

이미지
아르바이트(Arbeit) : 주업이 아닌 단기 혹은 임시로 고용되어 하는일
풍류일보는 지난 5월 대만의 상업 문화를 배우고자 다녀왔습니다. 대한민국과 다른 문화 다른 기후 대만의 상업지 중 "시먼딩" 이라는 대한민국의 명동 같은 곳은 확실히 활기차고 볼거리가 많았습니다.

대한민국 커피숍 혹은 카페와 대만 카페는 어떻게 다를까요? 로컬 카페를 한 곳 방문해 봤습니다. 그리고 이 곳 아르바이트 생들의 모습도 살펴봤습니다. 
대한민국 카페들과 달리 (프렌차이즈 아닌 로컬 기준) 대만 번화가 속 로컬 카페의 분위기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이게 뭐를 의미하는지 알 수가 없는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습니다. 아마도 현지인들만 아는 맛이 있을 수는 있습니다.
번화가 중심에 있는 카페임에도 손님은 딱 두 테이블이 있었습니다. 저희가 머무른 3시간여 동안 한 테이블이 더 들어 왔으니 딱히 인기 있는 카페는 아닌듯 합니다. 그에 비해 공간은 엄청 큰데, 상주 직원 숫자(주방 2/서빙 2)로 보면 이날 유난히 안된 것이 아닌가도 싶습니다. 
아르바이트 혹은 직원들의 모습은 어떨까요?  주방 두 친구들은 서빙 친구들과 대화 혹은 업무로 보이는 일을 하지만, 스마트폰을 보는 모습을 보지 못했습니다. 반대로 서빙을 하는 두 친구는 대화 및 댄스(우측 친구) 그리고 틈나는대로 스마트폰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아마도 대한민국 1990년대 직원과 아르바이트 생의 차이가 아닐까 싶었습니다. 

카페의 메뉴는 다양 했습니다. 그 중 아이스커피와 닭날개를 시켜봤는데요, 커피의 맛은 매우 좋았습니다. 닭날개는 맛은 나쁘지는 않았지만 충분히 잘훈련된 친구들이 만든 것임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대한민국 카페를 가면 숙련되지 않는 아르바이트생들의 맛없는 음료 혹은 음식을 맛보는 경험을 하곤 합니다. 풍류일보가 대만 상업지 카페를 여러 곳 체험하면서 한 가지는 확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먹는 것 만큼은 대충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에서 상업적활동 특히 카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