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대한민국대표팀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대한민국대표팀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9년 6월 8일 토요일

까는데 특화된 기레기들의 벤투 감독 흔들기 그만하라!

벤투 감독님, 평가전 교체 카드는 3장 아닌 6장입니다
벤투, 비난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 '선수보호' 
현영민이 보는 손흥민 혹사-새얼굴 활용 논란
이천수, '3명만 교체' 벤투에 독설, "이럴거면 뽑지 말자"
벤투가 말하는 ‘자신이 원하는 축구’, 과감해져야 한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경기를 치른 뒤 나온 기사 타이틀 이다. 대한민국 팀은 승리를 했음에도 기사 타이틀이 저렇다.
반대의 상황을 생각해 보자. 흔한 말로 "졌잘싸" 졌지만 잘 싸웠다. 이런 표현을 사용하는 팬 혹은 기자들이 있는데, 난 정말 싫다. 왜냐고? 친선전이라도 피파랭킹에 반영이 된다.

대표팀 감독은 두 가지를 생각 할 수 밖에 없다. 1차 아시아 랭킹(추 후 예선 추첨및 중요한 기준이 된다) 그리고 승리.
백날 잘싸워봐야 져버리면 냉정한 프로세계에서 결과는 냉정하게 다가온다. 비록 아시안컵 8강에서 졌잘싸 해버린 대표팀이지만, 결과는 어떤가? 카타르보다 내용이 좋았다고 해서 우리가 챔피온 인가?

기사 폭격을 당했던 히딩크(사진 출처 : 히딩크 재단)
지금 기자들 모습은, 2002년 월드컵 전 히딩크 부임시기와 비슷하다. 히딩크라는 네임밸류 있는 감독을 모셔와 놓고 냄비 기자들은 무조건 까댔다. 한국인의 종특인가? 까대기에 재미진 탓인지 그냥 이런거다 "비싼 애도 별거 없네"

벤투가 아직 커리어적으로 월클 혹은 1급 감독이라 하기에는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유럽무대를 호령하는 포르투칼의 감독이자 대표 선수였다. 단정은 나쁜거지만, 지금 벤투보다 대한민국 축구 협회에서 운영할 수 있는 예산 범위에서 데려올 수 있는 해외 감독이 있을까? 국내 감독은?

파울루 벤투 감독 프로필 (출처 링 트랜스퍼 마켓)

벤투가 대한축구협회와 조인했음은, 그 자신의 커리어를 위해 열심히 뛸 수 밖에 없다. 벤투라고 백날 대한민국 국가 대표팀 감독을 하고 싶을까? 벤투는 이렇든 저렇든 승리라는 동기부여가 강할 수 밖에 없는 감독이다. 결과야 훗날 역사가 판단하겠지만, 벤투 흔들기를 하는 기레기들은 그만 투덜 되기를 바란다.

40년 넘게 축구를 즐기고 있는 필자 눈에 보기엔, 간만에 베스트11을 중심으로 차근히 잘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 그동안 국내 감독들 어땠나? 대회 들어가기 직전까지도 베스트11은 커녕 시험만 주구장창 했다. 확신이 없다는 거다 감독 스스로.

신태용 감독 1년 전(2018) 기사
축구는 개인 역량도 중요하지만 팀플레이인 만큼 베스트11의 조직력은 몇 번 되지 않는 평가 전에서 반드시 완성해야 하는 중요한 감독의 능력이다. 그런데 손흥민이 에이스 인데 쓰지말라고? 손흥민 스스로가 괜찮다는데 이러한 논란조차 기레기의 투덜됨일 뿐이다.

중국의 역사서 송사(宋史)에 나오는 어록 “믿지 못하면 쓰지 말고, 썼으면 믿으라(疑人不用用人不疑)” 가 필요한 시기다. 좀 믿어라!

글 / 사진 : 풍류 주필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