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비타민C인 게시물 표시

레모나 한 개 그리고 비타민C 권장량과 부작용

이미지
40대 데니스씨는 업무의 피로를 하루에 몬스터 한 캔 혹은 박카스로 해결하곤 했다. 플라시보 효과라도 원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과도한 카페인이 함유된 두 음료 섭취가 문제 였을까? 이석증이 생기고 말았다.

이석증에는 탄산 및 카페인이 좋지 않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데니스씨는 음료를 바꿀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탄산과 카페인을 피하면 남는 음료는 당이 많거나 거의 없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몸에 좋다는 비타민C가 함유된 레모나를 물에 녹여 먹기 시작했다. 비타민C 과연 어떨까?

"고용량 비타민C 섭취는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폴링 교수의 발표 이후 비타민C는 대중들이 많이 찾는 비타민 이다.
하지만 비타민C에 대한 다른 연구결과들이 많다. 데니스씨가 먹는 레모나는 한 포가 1.5g이다. 한 번에 두 포씩 타먹으니 무려 3g을 섭취하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비타민C 하루 100mg 이내 권장하고 있다. 데니스씨는 레모나를 하루에 두 포 물에 녹여 먹는다 하니, 과하게 섭취를 하고 있는 것이다.

비타민C가 과할 경우 설사, 신장결석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 할 수 있다고 하니 주의 해야 한다. 결국 데니스씨는 레모나가 아닌 다른 음료를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데니스씨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상콤하면서 당이 없는 음료는 찾기가 쉽지 않았다...

글 / 사진 : 풍류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