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원주맛집인 게시물 표시

강원도의 맛있는 맛! 토속 음식점 향가 + 친절

이미지
장모님이 원주로 오셨습니다. 관광? 삼아 원주 예전 중심지 중앙시장을 함께 둘러 봅니다. 이 곳 저 곳 열심히 구경하다 보니 식사시간이 되었습니다. 주변을 둘러보던 중 마침 근처에 아담한 식당이 보여 들어갑니다.

토속음식점? 향가 그리고 묵?
보통 토속음식점은 지방 특색의 음식을 주 메뉴로합니다. 그러나 저희 가족은 묵밥은 충분히 먹어 본터라, 돼지고기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주문합니다. 가격도 저렴합니다.

그리고 잠시뒤... 음식이 나옵니다.



계산하기 미안했던 맛! 향가
정말 계산하기가 미안했습니다. 반찬의 맛도, 깔끔함도, 그리고 토속 음식점이라는 주제도, 정말 5천원과 6천원에 계산을 해도 되는지 말이죠. 거기에 아이들의 밥이 부족해 보이시는지 밥도 더 주시고, 비싼 쇠고기 장조림도 푹 푹 퍼주십니다. 점 점 더 미안해집니다.


된장찌개나 고추를 찍어먹는 장 맛이 강원도에서 볼 수 있는 깔끔한 맑은 된장 맛입니다. 돼지 김치찌개도 후추나 조미료의 향이 강하긴 해도 비계가 없는 돼지고기 살로 끓인 찌개입니다. 간만에 맛있게 밥을 두 공기 후딱 비워버립니다.

향가의 분위기
일반식당과는 다르게 그릇들이 모두 플라스틱이 아닌 사기입니다.  그리고 손님이 나가면 그자리에서 모든 반찬과 음식을 섞어서 재활용이 되지 않게 합니다.

향가는 시장 뒷 편 고바위 언덕에 있어 주차 문제가 애매합니다. 별도의 주차장은 없고, 바로 앞 아파트에 주차를 하라고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가정 주택을 개조한 식당이라 넓지는 않고 모든 좌석이 좌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단체 손님보다는 4인 이하의 팀이 찾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남녀 공용 화장실이라 주의가 필요하지만, 정말 깔끔하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맛 원주 이비가 짬뽕집을 가다

이미지
날씨도 을씨년하고 입 맛이 좋지 않을땐 짬뽕 만한 것이 없지요. 와이프와 드라이브겸 해서 "이비가짬뽕"을 찾습니다. 와이프와 다녀본 전국 수 많은 짬뽕집은 헤아릴 수 없을정도 입니다. 원주에서도 유명하다 싶은 곳은 다 다녀온 듯 합니다.

좋은 첫 인상 화장실과 주차장
치악산을 바라보며 원주 혁신도시 옆을 스쳐지나 간판이 보입니다. 진입은 불편 하지만 넓은 주차장과 짬뽕집 외에도 여러곳의 음식점이 모여있습니다. 일단 주차스트레스가 없어 좋았습니다. 탁트인 분위기도 그렇구요. 이비가 짬뽕은 입구에 테라스와 화장실이 있습니다. 화장실은 깨끗하고 관리가 잘되어 있습니다.



깔끔하지만 정말 큰 홀?
깨끗하게 정돈된 테이블과 오픈된 깔끔한 주방이 눈에 들어옵니다. 홀의 크기가 매우 큰 데 별도의 룸은 없습니다. 이 큰 홀에 손님이 다 차는 것인지 일단 크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지만 일반 중식집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릅니다.


메뉴는 짬뽕, 짜장, 탕수육 뿐~
제가 예상하고 방문한 중국집의 모습과는 많이 다릅니다. 메뉴판에 있는 메뉴도 크게 3종류 밖에 되지 않습니다. 오로지 짬뽕에 목숨을 건 구성입니다. 그렇다고 짬뽕이 여러종류는 아닙니다. 어차피 탕수육과 짬뽕만을 시켜먹는 부부인지라 큰 문제는 되지 않습니다.

이비가의 짬뽕과 탕수육의 맛은?
이 곳 짬뽕은 청양고추와 사골 육수를 기본으로 만듭니다. 메뉴별 만드는 방식과 알카리 물로 반죽한 면발의 설명 등,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한 문구들이 여기저기 가득합니다. 단무지는 확실히 일반 중국집에 비해 깔끔하게 느껴집니다. 맛도 조금 다릅니다. 백김치 역시 좋았습니다.

짬뽕은 조개가 주 재료인데요, 사골 국물 탓인지 국물이 걸쭉 합니다. 짬뽕보단 새로 개발된

원주 1경 들꽃 이야기로 안내 합니다.

이미지
깊은 가을... 들꽃이야기~아침이면 창가에 물방울이 아롱아롱 맺히기 시작합니다. 아무래도 산골인지라 도심에 비해 온도가 더 떨어지는 편입니다. 얼마 전에 퇴근길에 3도까지 떨어졌더군요. 아직 단풍이라하기는 어렵지만 조금씩 울긋해져가는 신림드라이브 코스를 뚫고 어머니와 막내 그리고 와이프와 함께 깊은 가을을 맞이하러 갑니다.  오래전부터 꼭 한 번 가보고 싶었던 신림에 있는 '들꽃이야기' 이야기입니다.
한적함과 따뜻함으로 가다들꽃이야기를 찾아 낮은 산기슭에 들어섰다 싶었는데 들꽃이야기 간판이 보입니다. 주차공간이 넉넉지가 않아 잠시 고생을 합니다. 대문에 들어서니 한적한 공터에 옛 구옥이 두 채가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사람도 없고 공간도 그렇고 한적하다 못해 좀 쌀쌀합니다.  돌길을 따라 들꽃이야기에 들어서니 따뜻한 장작냄새가 몸을 감쌉니다. 진흙으로 바른 벽난로가 눈에 들어옵니다. 장작과 함께 따뜻한 기운과 대화가 퍼져나옵니다.




김치찌개가 맛있다. 판부면 미주학당

이미지
겨울이 다가옵니다. 그의 냉기가 나의 온몸을 감아돕니다. 이럴때 생각나는 음식 바로 김치찌개 입니다.
강원도 원주는 김치가 맛있는 지역은 아닙니다. 하지만 김치찌개를 좋아하는 필자가 선택한 미주학당. 원주시 판부면 서곡리에 위치한 돼지두루치기 및 김치찌개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 겸 주점입니다. 잘 익은 김치를 기본으로, 돼지고기와 두부를 함께 자작하게 끓여낸 김치찌개 감칠 맛이 일품입니다.
김치두루치기도 맛은 좋지만, 이 곳에선 김치찌개가 가장 좋은 선택입니다.


분위기
필자가 태어나던 시기에들 보던 오래된 소품이 가득합니다. 어려서 놀러간 외할머니 집 같다고 할까요? 노래 역시 아주 오래전 70/80 노래들이 나옵니다.


편의 시설
화장실은 깨끗한 편이지만, 남녀가 같이 쓰는 구조입니다. 아쉽다면, 주차장이 없고, 주변에도 차를 세울 곳이 많지 않습니다.  또한 영업이 일찍 마무리 됩니다. 평일 오전 12시부터 9시까지가 실질적인 영업시간입니다.


다른 메뉴와 기본 반찬
반찬은 기본으로 나오는게 거의 동일합니다. 추억의 소세지 및 고사리 나물등 그렇습니다. 계란말이는 크기는 정말 큽니다. 두부를 좋아하는 경우 추가 사리로 넣어 드실 수도 있습니다. (술 안주용 별도로 있음)


미주학당은 원주에서 몇 안되는 김치찌개 맛집입니다. 지난 4년 풍류일보의 방문... 맛이나 사장님의 마인드는 큰 변화가 없습니다. 쌀쌀한 가을 밤 맛있는 청각과 미각 김치찌개와 함께면 어떨까요?

글 : 풍류 주필

맛있는 소리 김치찌개 소리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