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익스인 게시물 표시

[인터뷰] 서든어택 게이머를 만나다.

이미지
백악기 시대 쯤 런칭된듯한 서든어택은 FPS 게임 중 캐주얼성과 밀리터리적 요소가 중구난방으로 혼잡되어 있는 특이한 게임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고정유저가 많은 게임입니다.

지난 4월 원주에서 FPS 유저가 가장 많은 PC방 착한PC의 협조를 받아 서든어택 게이머 중 고인물을 넘어선 유저와 인터뷰를 진행해 보았습니다.
서든어택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어떤 마우스를 사용하는지 보시죠.

서든어택을 하신지 얼마나??
거의 8년 됐습니다.

실력이 대단하던데요, 10대 20대 어린 게이머들에게 밀리지 않는 비결?
저도 아직 20대 26살 입니다. 남자가 피지컬 상 가장 전성기라 그렇지 않을까 싶어요.

서든어택 계급은?
특무대장입니다.

서든어택의 문제점은?
지나친 현질 유도입니다.(넥슨 게임은 전부 그런듯 하다)

서든의 장점은?
오래된 게임이지만 유저도 많고, 지속적인 콘텐츠 관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서든을 언제까지?
아마 서비스 종료때까지 하지 않을까 싶어요.

현재 사용 중인 마우스는?
로지텍 G1입니다.

모니터가 중요하다 들었다 그리고 장비 선택 기준은?
제 손에 맞는 마우스와 벤큐와 델 같은 144Hz 지원 모니터입니다.

현재 마우스외 사용한 마우스는 어떤 것이?
로지텍 G1과 마이크로소프트 인텔리옵티걸 (일명 인옵)을 사용했습니다.

서든어택 아프리카TV 방송을 하신 지는 얼마나?
19살 때부터 했던 것 같습니다.

주 콘텐츠는?
서든어택 A 보급입니다.

아프리카TV 방송에 있어 아쉽다면?
수수료가 너무 심합니다.

방송을 보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요?
언제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취재 : 픽션기자 / 글 : 풍류주필

취재 후기
서든어택 오랜 게이머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느낄 수 있는 점은 게임사는 기본(관리와 개발)만 꾸준히 해준다면 게이머들은 지속적으로 유지가 된다는 점이다. 배틀그라운드가 겪는 어려움은 히트규모의 차이일 수 있지만, 제작사의 노하우 차이도 크다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