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인텔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인텔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9년 7월 31일 수요일

[진단] 부실 IT 세미나 이대로 좋은가?

우리 사회는 다양한 활동들이 일어나지요? 진단을 통해 더욱 발전적인 사회를 만드는 시간입니다.
이번 주제는 지난 금요일 여의도에서 진행된 인텔 코리아 채널 세미나를 통해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IT 세미나들의 부실성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인텔 코리아 채널 파트너 얼라이언스 사전 등록 이미지
이번 행사는 인텔 코리아에 등록된 채널 파트너, 쉽게 말해 인텔 제품 판매점들을 위한 세미나 입니다. 인텔 제품을 판매하는 PC 판매점등을 대상으로 인텔 코리아가 나아갈 방향 혹은 제품에 대한 이해를 만드는 자리 입니다.

세미나가 진행된 여의도 마리나 아일랜드 홀
인텔코리아 전무 및 임원 그리고 교육을 위해 초대된 업체의 세션들이 진행되었는데요, 지방 각지에서 참석하는 채널들이 모여 교육을 받게 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세미나 진행표
인텔 코리아 전무 환영사로 시작해 아젠다 순으로 진행된 이번 교육을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인텔 차세대 솔루션 소개 및 전략 => 스마트 시티 및 드론에 영업 중이다.
인텔 데이터 센터 제품 업데이트 => 인텔 시퓨 종류가 이렇게나 많다.
인텔 클라이언트 컴퓨팅 데스크탑 업데이트 => 열심히 할께요. 
파트너 프로그램 업데이트 및 고객 전략 설명 => 삼성 출신이 몽골과 계약을 따냈습니다. 그리고 스타디아는 우리 솔루션을 따라올 수가 없습니다. 왜냐? 우린 덕후거든요.

인텔 코리아 행사에 참석한 채널들은 인텔 코리아가 유통 중인 제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업체들 입니다. 그런데, 인텔 코리아에서 발표한 내용들은 이미 알고 있거나 딱히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알 수가 없는 내용들 뿐이 었습니다.

열변 중인 인텔 임원 세션
이후 발표한 창업 2년된 회사의 발표는 이번 세미나를 더욱 산으로 가게 만들었습니다. 주어진 30분의 세션 발표 시간을 훌쩍 넘은 것은 이해한다쳐도, 준비도 안된 시연과, 뜬금 없는 자신들의 협력사 혹은 파이낸스 인사 등 참석자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내용들을 이야기 하거나, 근거도 없는 자신들의 기술력과 업체 자랑만을 하고 끝났기 때문 입니다.

큰 결심을 하고 참석한 필자 네임택
같은 테이블에 동석한 타 지방 채널 참석자들은 부산과 광주 분들이었습니다.
필자를 기준으로 참석을 위해 소비한 총 10시간 그리고 교통 경비 4만원 등 단순 비용으로만 치면 (시간당 최저임금 기준) 무려 12만원이 넘는 비용을 투자한 것입니다.

제공된 식사
참석자들을 위한 기념품 및 마리나 아일랜드 식사는 인텔 코리아 입장에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춘 것은 아니냐고 반문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이런 행사들이 보여주기식 행사로 자리 잡은지 오래라는 것입니다.

초대 받는 다양한 IT 행사들을 대부분 참석하는 필자의 입장에서 준비된 내실있는 행사를 만난지 오래 입니다. 행사에 참석하는 이유는 인텔 채널로서 인텔의 메시지를 원하는 것이지, 멋진 곳에서 식사를 원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 입니다.

폭우를 뚫고 참석했건만...
특히 인텔 행사는 보고서를 위한 행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IT 업체 초거대 기업인 인텔 조직이 고일대로 고여버린 것일까요? 단지 사진과 명단을 위해 채널들의 시간과 노력이 소비되는 비 상식적인 행사는 그만 되야 합니다.

점 점 땅으로 처박히는 느낌이랄까?
용산을 기반으로 한 IT 업체 들 중 대한민국을 기반으로 하는 업체들은 자신들의 마케팅 비용을 투자하는 것이기에, 내실 있는 행사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지난 NVIDIA 원주 세미나 및 인텔 채널 세미나가 부실한 원인은 본사의 비용을 의무적으로 포장해 소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들 업체들의 세미나는 사진을 위한 형식적인 행사가 된지 오래 입니다.

노답의 극치였던 NVIDIA 세미나

세미나 [seminar] 
고등 교육기관에서 교수의 지도 하에 학생들이 공동으로 토론 · 연구하는 교육 방법을 말한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생계를 위해 살아가는 협력사 혹은 소비자들을 위한 행사라면, 이젠 보고서가 아닌 채널들을 위한 진정성이 담긴 행사를 만들어 주기 바랍니다. 어차피 누군가는 사진을 찍겠지만...

*사족 : 이날 참석한 지방 업체들의 큰 화두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샵다나와 컴퓨존 싸운다는데 누가 이길까?"

글 / 사진 : 풍류 주필
Share:

2019년 7월 7일 일요일

라이젠 3X 출시! PC방 및 시장 반응 그리고 과제

한국시간 2019년 7월 7일 AMD의 신제품 라이젠 프로세서(3XXX 이하 젠2)와 그래픽카드가 공식 출시 되었다.

AMD CEO 리사수가 호언장담을 할만큼 큰 성능향상으로 인텔을 크게 압박할 것으로 기대가 된 이번 젠2 프로세서가 발표된 후 PC방 업주 및 일반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라이젠2
PC방은 전통적으로 인텔이 독점이다 싶을만큼 AMD 프로세서가 고전을 면치 못하는 시장이다. AMD가 PC방에서 고전을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뒤쳐지는 게임 성능
2. 개선되지 않는 PC방 환경 호환성 
3. 중고 가격 방어
4. 브랜드 인식 부족

라이젠 2XXX 시리즈 부터 서서히 강화된 PC방 관련 AMD의 홍보 활동은 이번 젠2를 통해 좀 더 시장 확대가 기대되었는데, 공식 발표 후 PC방 업주의 반응은 다음과 같다.

PC방 커뮤니티 카페 캡쳐

"존버"를 외치던, 젠2 시리즈에 대한 가격비교 사이트 내 일반 소비자 반응은 다음과 같다. 
가격비교 사이트 소비자 의견
PC방 업주들의 의견의 큰 축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PC방 환경에서 AMD 젠2 프로세서의 발열 및 호환성 그리고 가격에 대한 아쉬움이 컸으며, 개인 소비자들은 초기 출시가격이 AMD에서 발표한 MSRP 대비 높은 (용산프리미엄) 점에 대한 불만이 컸다.

풍류일보가 조사한 여러 벤치마크 사이트의 결과는, 동영상 편집과 같은 작업에서 라이젠2는 매우 뛰어난 성능을 보여 바로 구매해도 좋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게임성능이 중요한 유저(PC방 및 게이머)의 경우 기다리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젠2 프로세서 성능을 100% 보장할 시스템 구성 조합 검증
2. 젠2 프로세서의 시스템 안정성 확인 (초기 베타 테스터)
3. 젠2 프로세서 높은 초기가격

지난 6월 컴퓨텍스 리사수
사전 발표를 통한 기대가 매우 컸던 젠2 프로세서, 성능 및 가격에 아쉬움이 없을 수 없지만, 그러나 아직 출시 초기인 점 그리고 AMD의 성장으로 인텔이 착해지는 긍정적인 작용이 있는만큼 많은 응원 및 빠른 안정화를 기대해 보자.

"적어도 암레발은 아닌것 같다"

글 / 사진 : 풍류 주필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