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컬럼인 게시물 표시

강원도의 맛있는 맛! 토속 음식점 향가 + 친절

이미지
장모님이 원주로 오셨습니다. 관광? 삼아 원주 예전 중심지 중앙시장을 함께 둘러 봅니다. 이 곳 저 곳 열심히 구경하다 보니 식사시간이 되었습니다. 주변을 둘러보던 중 마침 근처에 아담한 식당이 보여 들어갑니다.

토속음식점? 향가 그리고 묵?
보통 토속음식점은 지방 특색의 음식을 주 메뉴로합니다. 그러나 저희 가족은 묵밥은 충분히 먹어 본터라, 돼지고기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주문합니다. 가격도 저렴합니다.

그리고 잠시뒤... 음식이 나옵니다.



계산하기 미안했던 맛! 향가
정말 계산하기가 미안했습니다. 반찬의 맛도, 깔끔함도, 그리고 토속 음식점이라는 주제도, 정말 5천원과 6천원에 계산을 해도 되는지 말이죠. 거기에 아이들의 밥이 부족해 보이시는지 밥도 더 주시고, 비싼 쇠고기 장조림도 푹 푹 퍼주십니다. 점 점 더 미안해집니다.


된장찌개나 고추를 찍어먹는 장 맛이 강원도에서 볼 수 있는 깔끔한 맑은 된장 맛입니다. 돼지 김치찌개도 후추나 조미료의 향이 강하긴 해도 비계가 없는 돼지고기 살로 끓인 찌개입니다. 간만에 맛있게 밥을 두 공기 후딱 비워버립니다.

향가의 분위기
일반식당과는 다르게 그릇들이 모두 플라스틱이 아닌 사기입니다.  그리고 손님이 나가면 그자리에서 모든 반찬과 음식을 섞어서 재활용이 되지 않게 합니다.

향가는 시장 뒷 편 고바위 언덕에 있어 주차 문제가 애매합니다. 별도의 주차장은 없고, 바로 앞 아파트에 주차를 하라고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가정 주택을 개조한 식당이라 넓지는 않고 모든 좌석이 좌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단체 손님보다는 4인 이하의 팀이 찾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남녀 공용 화장실이라 주의가 필요하지만, 정말 깔끔하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맛 원주 이비가 짬뽕집을 가다

이미지
날씨도 을씨년하고 입 맛이 좋지 않을땐 짬뽕 만한 것이 없지요. 와이프와 드라이브겸 해서 "이비가짬뽕"을 찾습니다. 와이프와 다녀본 전국 수 많은 짬뽕집은 헤아릴 수 없을정도 입니다. 원주에서도 유명하다 싶은 곳은 다 다녀온 듯 합니다.

좋은 첫 인상 화장실과 주차장
치악산을 바라보며 원주 혁신도시 옆을 스쳐지나 간판이 보입니다. 진입은 불편 하지만 넓은 주차장과 짬뽕집 외에도 여러곳의 음식점이 모여있습니다. 일단 주차스트레스가 없어 좋았습니다. 탁트인 분위기도 그렇구요. 이비가 짬뽕은 입구에 테라스와 화장실이 있습니다. 화장실은 깨끗하고 관리가 잘되어 있습니다.



깔끔하지만 정말 큰 홀?
깨끗하게 정돈된 테이블과 오픈된 깔끔한 주방이 눈에 들어옵니다. 홀의 크기가 매우 큰 데 별도의 룸은 없습니다. 이 큰 홀에 손님이 다 차는 것인지 일단 크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지만 일반 중식집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릅니다.


메뉴는 짬뽕, 짜장, 탕수육 뿐~
제가 예상하고 방문한 중국집의 모습과는 많이 다릅니다. 메뉴판에 있는 메뉴도 크게 3종류 밖에 되지 않습니다. 오로지 짬뽕에 목숨을 건 구성입니다. 그렇다고 짬뽕이 여러종류는 아닙니다. 어차피 탕수육과 짬뽕만을 시켜먹는 부부인지라 큰 문제는 되지 않습니다.

이비가의 짬뽕과 탕수육의 맛은?
이 곳 짬뽕은 청양고추와 사골 육수를 기본으로 만듭니다. 메뉴별 만드는 방식과 알카리 물로 반죽한 면발의 설명 등,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한 문구들이 여기저기 가득합니다. 단무지는 확실히 일반 중국집에 비해 깔끔하게 느껴집니다. 맛도 조금 다릅니다. 백김치 역시 좋았습니다.

짬뽕은 조개가 주 재료인데요, 사골 국물 탓인지 국물이 걸쭉 합니다. 짬뽕보단 새로 개발된

소금산 출렁다리 간현유원지에는 쫄면 집이 있다.

이미지
간현유원지에는 어떤 식당이 있을까?지정면민인 필자는 지정면사무소에 들르기 전 식사를 하기로 합니다. 간현 유원지는 소금산 출렁다리 인기로 단숨에 인기 관광지가 되었습니다. 사실 지정면민도 모르는 맛 집을 검색하니 블로거들이 돈까스와 칼국수가 유명하다고 나도 모르는 집을 추천합니다.하지만 쉬는 날이더군요. 그래서 다른 곳을 찾기로 합니다. 이내 오픈한지 얼마 안되보이는 식당이 눈에 들어옵니다. 이름도 ' 맛있는 공간 ' ???
맛있는 공간에서 돈까스와 쫄면을 시키다!다양한 음식을 하는 곳이기때문에, 보편적인 수제돈까스와 쫄면을 주문합니다. 서빙보시는 분이 돈까스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합니다. 쟁반에 담긴 쫄면이 참 예쁘장합니다. 거북 등껍데기를 연상케했던 돈까스 생각보다 많이 큽니다. 맛은? 전형적인 분식집 쫄면과, 분식집 돈까스입니다. 그래도 상당히 맛있게 먹었습니다. 특별하지는 않지만 익숙한 맛이 참으로 좋습니다. 가격은 관광지답게 저렴하지 않습니다. 







맛있는 공간의 분위기

김치찌개가 맛있다. 판부면 미주학당

이미지
겨울이 다가옵니다. 그의 냉기가 나의 온몸을 감아돕니다. 이럴때 생각나는 음식 바로 김치찌개 입니다.
강원도 원주는 김치가 맛있는 지역은 아닙니다. 하지만 김치찌개를 좋아하는 필자가 선택한 미주학당. 원주시 판부면 서곡리에 위치한 돼지두루치기 및 김치찌개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 겸 주점입니다. 잘 익은 김치를 기본으로, 돼지고기와 두부를 함께 자작하게 끓여낸 김치찌개 감칠 맛이 일품입니다.
김치두루치기도 맛은 좋지만, 이 곳에선 김치찌개가 가장 좋은 선택입니다.


분위기
필자가 태어나던 시기에들 보던 오래된 소품이 가득합니다. 어려서 놀러간 외할머니 집 같다고 할까요? 노래 역시 아주 오래전 70/80 노래들이 나옵니다.


편의 시설
화장실은 깨끗한 편이지만, 남녀가 같이 쓰는 구조입니다. 아쉽다면, 주차장이 없고, 주변에도 차를 세울 곳이 많지 않습니다.  또한 영업이 일찍 마무리 됩니다. 평일 오전 12시부터 9시까지가 실질적인 영업시간입니다.


다른 메뉴와 기본 반찬
반찬은 기본으로 나오는게 거의 동일합니다. 추억의 소세지 및 고사리 나물등 그렇습니다. 계란말이는 크기는 정말 큽니다. 두부를 좋아하는 경우 추가 사리로 넣어 드실 수도 있습니다. (술 안주용 별도로 있음)


미주학당은 원주에서 몇 안되는 김치찌개 맛집입니다. 지난 4년 풍류일보의 방문... 맛이나 사장님의 마인드는 큰 변화가 없습니다. 쌀쌀한 가을 밤 맛있는 청각과 미각 김치찌개와 함께면 어떨까요?

글 : 풍류 주필

맛있는 소리 김치찌개 소리 (영상)


원주에서는 봉화산 순대국밥 집이 맛있다.

이미지
원주로 이사온 후 식도락이 있는 와이프를 위해  맛 집이라는 곳을 다양한 경로로 소개를 받았다. 이제는 시간도 흐르고 원주 내에선 많은 곳을 다닌지라 이제는 메뉴별 추천을 할만한 곳이 생겼다. 
쌀쌀한 가을 밤, 순대국밥은 알맞은 음식이지만 선택이 어렵기도한 음식이다. 가리는 것이 많은 나의 입 맛에는 메인 음식외에도 반찬들 역시 입 맛에 맞지 않는 경우들이 많다.
김치를 즐기는 식성이지만, 지방 별 특색이 강한 젖갈비린 김치는 거의 먹지 못한다. 그냥 편의점에서 파는 듯한 그런 김치를 좋아하다보니, 순대국밥이나 보쌈집을 갈때면 신경이 많이 쓰이곤 한다. 김치는 아쉽게도 전형적인 강원도 김치의 맛(짜고 묵은향이 강한)을 보여주는데, 다행히 깍두기는 잘익고 비리거나 하지 않아 순대국에 넣고 비벼 먹기에 좋았다. 그리고, 다대기와 매운 청량 고추를 제공해서 다소 느낄 수 있는 순대국밥에 넣어 먹을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공기 뚜껑을 열고나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꾹꾹 눌러담은 쌀밥만으로도 충분히 만족감을 준다. 일부 식당들은 바람빠진 풍선마냥 반도 안차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국밥의 시작인 공기밥이 주는 포만감을 놓치게 한다.
봉화산 순대국밥은 순대와 내장을 섞거나, 순대만 있는 국밥 중 선택이 가능하다. 내장을 좋아하지 않기때문에, 순대만 있는 순대국밥을 택한다.
보글 보글 끓고 있는 순대국밥에 매운고추를 한 움큼집어 넣으면 위와 같은 비주얼이 완성된다.  전국에서 많은 순대국밥을 먹어왔지만, 전형적인 순대국밥이다. 이내 한 수저를 입안에 담게되면, 적절한 들깨가루와 구수한 국물이 입안을 따뜻하고 포만감을 준다. (동영상 참조)

핵심인 순대는 포장마차에서 파는 흔한 순대가 아니라, 직접 만든 순대로 보인다. 당면에 시레기와 무? 그 외에도 다양한 내용물들이 꽉 차있는데, 식감이 아삭하기도 쫄깃하기도 한 순대다. 그리고 그양도 상당히 많아서, 성인들도 충분히 배부를 양이다.
시간이 흐른 맛 집인지 손님의 구성을 보면 알 수가 있는데, 젊은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령층의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