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K리그인 게시물 표시

흥미로운 대한민국 vs 일본 vs 중국 프로축구 득점 순위와 A팀

이미지
대한민국 U20 국가대표팀이 준우승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번 쾌거를 두고 이웃 국가인 중국과 일본 언론은 부러움이 가득한 모양입니다. 그나마 99년도에 준우승을 차지 했었던 일본에 비해 중국의 반응이 좀 더 강한 것 같습니다.
세계적인 추세는, 자국 프로리그에 자국 영플레이어 기용을 제도화 하고 있습니다.
자국 젊은 선수들이 출전기회에 밀려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함 입니다. 영국 프리미어 리그도 홈그로운(Homegrown) 이라는 제도를 시행 중입니다. 그 결과인지 요즘 잉글랜드 A팀(국가대표)의 성적이 좋아 졌습니다.
홈그로운과 같은 제도를 떠나서 자국 선수를 보호하기 위해 대한민국 / 일본 / 중국 리그는 외국인 선수(아시아 쿼터 제외) 출전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K리그 같은 경우는 골키퍼는 외국인을 세울 수 없습니다. 
리그 시작도 비슷하고, 체격 등 동아시아 3국은 비슷 비슷하게 경쟁 중입니다. 그런데 2019년 6월 19일 현재까지 각 리그의 득접 순위를 보면, 양상이 매우 다릅니다. 


동아시아 3국 모두 외국인 용병이 득점 선두인 것은 같지만, 대한민국과 일본은 자국 선수의 득점 순위 내 비율이 높은데 반해 중국 슈퍼리그는 중국 선수가 전혀 없습니다. 용병 제한과 같은 규정이 비슷함에도 결과는 매우 다릅니다. 
중국 슈퍼리그의 비정상적인 외국인 용병 득점 편중 현상은 자국 A팀(국가대표)의 수준 차이에서 나타납니다.
중국이 뒤늦게 시작한 프로리그를 키우기 위해 마케팅을 위한 슈퍼급 용병을 스카웃하고 성적을 내기 위해 주로 공격수 중심으로 편중이되다보니, 자국출신 공격수들이 뛸 기회가 없는 것이지요. 이는 당연히 A팀 경쟁력 약화로 나타 납니다.
중국 슈퍼리그에는 말컹과 조나탄 같은 K리그 출신 공격수들도 뛰고 있습니다. 몸값 비싼 외국인 용병과 함께 K리그 출신 용병들 역시 중국 슈퍼리그에서 통한다는 점은 중국 수비수들의 레벨이 K리그 대비 큰 차이가 없음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결과일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K리그 역시 중국과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