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PC방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PC방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9년 6월 9일 일요일

착한PC 연구소 조사 원주시 게임 동향 (6월 2주)

게이머들의 성지, 약속의 땅 원주시 게임 동향을 착한PC 연구소와 함께 전해 드립니다.

1. 게임 유저 급감

지난 5월 부터 지속된 게임 유저의 급감은 원주시에서 펼쳐진 다양한 문화행사와 징검다리 연휴 등으로 늘어난 외국 여행객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단골 손님 조사에 따르면 주말 및 연휴에 해외 혹은 외유를 많이 떠난 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20세 이상 성인이 주 고객 층인 PC방들의 경우 큰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곧 시작될 대학생 기말고사 시즌까지 겹쳐 당분간 게임 유저는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2. 리그오브레전드

FPS를 중심 착한PC방 블루 통계에 따르면 30% 중반을 넘는 압도적 점유로 리그오브레전드가 1위를 수성 중입니다.
이는 게임 유저 급감이 가져온 결과기도 합니다. 큰 축을 이뤘던 배틀그라운드의 급락과 더불어 에이팩스 레전드 등 잠시 반짝 했던 게임타이틀의 인기가 지속되지 못한 결과가 꾸준했던 리그오브레전드의 1위라는 결과로 나타났습니다.

3. 아이카페 블랙 사명 변경 예정

인터넷 카페(internet cafe)의 약자 네이밍 아이카페 블랙(i-cafe black)이 고객 혼선의 이유로 보다 직관적인 사명으로 변경 예정입니다.

운영사인 착한그룹 측에 따르면 "아이"라는 명칭때문에 키즈 카페로 오인된 문의들이 종종 들어오고, 단골 손님 역시 이름을 다소 어려워해 좀더 직관적인 명칭으로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명 변경 예정인 아이카페 블랙
전국에 있는 수 많은 게임 유저 및 PC방들에게 가장 심심한 시기인 3/4/5/6월 달이 지나고 있습니다. 모든 게이머 그리고 PC방 사장님들 모두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입니다. 전 세계적인 불황을 극복하고 외화가 잔뜩 들어와 국민 모두가 즐겁게 게임을 하고 제공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고대해 봅니다.

글 / 사진 : 풍류 주필  
Share:

2019년 5월 26일 일요일

AMD 젠2 발표! 미션~ 사이퍼즈와 아이온을 넘어라!

컴퓨텍스 타이페이 2019 기조 연설을 통해 AMD CEO 리사수(Lisa Su)가 젠2 코어(3XXX 시리즈) X570 메인보드 칩셋 그리고 7나노 기반의 RX5700 시리즈의 게이밍 그래픽 카드를 발표 했다. (발표 링크)

AMD CEO 리사수
AMD 프로세서 젠2(Zen 2)는 기존 젠 시리즈 대비 15%가 향상된 클럭 당 명령어 처리(IPC)및 캐쉬와 부동 소수 등 전반적인 성능향상을 이끌어 냈다.

젠2는 12코어 라이젠9를 시작으로 3세대 라이젠 데스크톱 프로세서가 곧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라이젠 젠2 시리즈와 함께 발표된 AMD X570 칩셋은 PCIe 4.0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젠2 3XXX 시리즈
7나노 기반으로 발표된 RX 5700 시리즈 게이밍 그래픽 카드는 GDDR6 메모리와 PCIe 4.0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AMD는 프로세서, 메인보드, 그래픽 카드 등 성능과 관계된 주요 제품들을 함께 발표하며, AMD 팬들의 구매욕구를 상승 시켰다. AMD CEO 리사수는 이번에 발표된 젠2 및 자사 제품들이 인텔 대비 게이밍에서 더 우수한 성능을 보였다고 전했다.

착한PC 연구소장 데니스 오 박사
이번 발표에 대해 게이머들의 천국, 축복의 땅 원주시 착한PC 연구소장 데니스 오박사는 AMD는 그동안 "암레발"로 알려질만큼 기대대비 실속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 제품도 출시 전까지 베타 테스터들의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특히 PC방은 확실한 검증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을 권장 했다.

AMD의 영원한 숙제 사이퍼즈
"초고사양? 똥망겜 사이퍼즈와 아이온을 AMD가 극복할 수 있을 것인지?" 라고 의문을 표했다. 울트라 고인물 게임 아이온과 사이퍼즈는 지난 라이젠 시리즈에서는 급격한 프레임 저하를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가성비를 찾는 사이퍼즈 및 아이온 유저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사진 / 글 : 풍류 주필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