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galaxyzflip인 게시물 표시

리뷰! 삼성 갤럭시 S20 울트라 사전 예약 하다!

이미지
필자는 대기업들이 기획한 IT 생태계 확인을 위해 삼성과 애플의 플래그십 신제품이 발표되면 반드시 구입을 한다. 예를들어 삼성페이 혹은 클라우드 등은 불과 몇 년전까지만해도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예상했던 생태계가 아니다.

기술의 발전 역시 플래그십 제품을 구매할 가치가 있게하는데, 이번 갤럭시 Z플립과 갤럭시 S20 울트라는 발표와 함께 많은 주목을 받는 제품이 되었다. 필자 역시 이번 제품들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던 상황에 필자 사무실 옆 삼성 디지털 프라자에 제품이 시연 및 사전 예약이 시작되어 방문하게 되었다.
Glaxy Z Flip (갤럭시 Z플립) Clamshell 앞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가 세로 기준 접는 방식의 스마트폰이었다면, 이번 Z플립은 클램쉘 (Clamshell) 말그대로 조개 껍대기 방식으로 화면을 접는 스마트폰이다. 흔히 가리비를 연상하면 된다. 지난 폴드와는 다르게 강화유리를 사용해 폴드보다 더 좋아졌다고 한다. 



갤럭시 Z플립을 실제로 만난 느낌은 160만원대의 가격과는 다르게 매우 싸구려틱한 느낌이 가득했다. 와이프의 화장품과 거의 동일한 사이즈로 여성 화장품을 배경으로 디자인 했다는 말이 이해가 되긴 했다. 하지만 딱히 뭐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아쉬움이 가득했다.



성인 남자손으로 충분히 쥘만한 갤럭시 Z플립의 외형만 놓고본다면 과거 우리가 사용하던 폴더폰 방식이지만, 이것이 주는 장점은 주머니에 넣기 좋다는 것 외엔 크게 어필이 될만한 부분이 없었다. 그렇다고 접은 상태에서 그립감이 더 좋다고 말하기도 어려웠다. 


가장 기대가 컷던 중앙 힌지 부분 주름은 기존 갤럭시 폴드 대비 전혀 개선되어 보이지 않았다. 또한 강화유리를 사용했다고는 하나 플라스틱 액정을 만지는 그느낌 그대로였다. 160만원대라는 높은 가격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외에 만족스러운 부분은 없었다. 

외형적인 실망과는 달리 갤럭시Z플립은 기능적인 면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보여줬다. 바로 위 사진과 같은 장면이다. 힌지(중앙 접히는 부분)기준으로 자동으로 나눠지는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