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원주시 지정면 토르동굴 일대 철새도래지보호구역 검토

이미지
2019년 원주시 지정면 신평리 일대 많은 제비들이 찾아와 이목을 끌었다.
특히 토르가 출현해 유명세를 타고 있는 "토르동굴"은 낮이면 제비들이 모여들어 수 많은 제비똥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제비는 주로 인가 근처에서 생활하고, 외모는 암수 동일하다. 번식기에는 암수 한쌍이 생활하나, 번식 후 가족 단위로 생활한다. 둥지는 인가, 또는 건물의 적당한 곳에 진흙과 짚을 이용해 만든다. 산란기는 4월부터 7월 하순으로 총 2회 번식을 하며 주로 곤충을 먹는다.

산란기에만 둥지에서 생활할 뿐, 밤에는 은신하기 좋은 숲 등에서, 낮에는 먹이활동이 편한 전깃줄 등 외부에서 지낸다. 낮에 토르동굴에 모여든 제비들이 밤이면 사라지는 이유기도 하다.



여름 철새인만큼 9월 경 돌아간다. 확인을 위해 다시 찾은 토르동굴 제비들도 모두 떠나고 없었다. 그리고 다음해 봄 다시 찾아오는데,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제비는 총 4종으로 알려져 있다. 각 제비, 흰털발제비, 귀제비, 갈색제비다.

제비는 해충을 먹는 인간에게 유익한 새로써 우리와 오래된 친구다. 이에 과거부터 많은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대표적으로 흥부와 놀부에 등장하는 박씨 제비와, 강남 사모님들을 울렸던 강남 제비가 있다.

제비들이 돌아옴에따라 제비를 보호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제비외에 많은 철새가 찾는 경기도 안산시는 철새 보호 국제기구인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 가입을 추진 중이며, 인천 및 여러 지자체들 역시 철새를 위한 보호조치를 취하고 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이라는 목표도 있으나, 철새가 돌아옴으로 인한 컨텐츠가 미래 자원으로서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제비과에 속하는 제비는 우리나라에서 여름을 지내는 여름 철새이다. 제비는 귀소성이 강해 지난해에 서식하였던 마을로 되돌아온다고 한다. 떠나버린 지정면 토르동굴 제비들이 내년 봄 제비들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며, 원…

풍류일보 전 세계 구독자를 위한 기사 폰트 변경 중인 것으로 드러나

이미지
BTS와 함께 미디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원주시 풍류일보가 전 세계 독자들을 위해 발간 후 첫 미디어 폰트를 전면 교체 했다.

대한민국 40대를 위한 휴식같은 친구 풍류일보는 발간 후 빠른 속도로 전 세계적으로 구독자가 늘어나, 보다 높은 폰트 호환성을 갖춰야만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구글블로그 기반 미디어 풍류일보는 개떡같은 구글 블로그의 수정 방식의 한계로 현재도 완벽한 전환은 아니라고 했다. 당최 백날 Html 수정하기를 눌러도 원복되어버리는 불가사뤼한 상황이다. 
현재 이문제를 두고 풍류일보팀은 수 도 없이 구글 고객지원 센터에 문의를 남겼으나, 한 번도 답신을 받은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에 주필 풍류는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 고객센터인지 모르겠다며, 차라리 로지텍 고객센터 상담원이 더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현재 CSS 테마 수정 버튼을 통해 수정을 하긴 했으나, 위치 별 폰트가 다른 기현상이 발생되고 있어, 구글 블로그 고객센터에 문의를 해야 할지 고심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은 도대체 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을만큼 관리 및 기능에 있어 별 진전이 없다. 전 세계 수 많은 개인 미디어들이 이용하고 있는 구글 블로그가 한 순간 서비스 종료가 되지 않을지 풍류일보 독자들의 기우도 괜한 것이 아닐지도 모르겠다.
글 / 사진 : 풍류 주필

[진단] AMD 라이젠2 출시 PC방 전문가 인터뷰 그리고 미래

이미지
라이젠2가 출시된지 약 2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시장은 혼란으로 가득하다.
PC는 인텔이라는 고정관념에 꽉 차있는 대한민국 시장에서, 새롭게 출시된 젠2 3XXX 시리즈는 "성장형 CPU"라는 별칭처럼 아직도 그 모습이 완벽하지 않기 때문이다.

기존 라이젠 시리즈처럼 작업 능력에서는 인텔 CPU를 상회하는 성능은 여전하고, 그동안 약점으로 꼽혔던 게이밍 성능에서도 긍정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여전히 다양한 이슈들로 인해 AMD 라이젠에 대해 색안경을 낀 시각이 여전하다.

특히 보수적인 PC방 시장에서 AMD 라이젠은 아직 크게 관심을 받지 않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로 촉발된 PC방 과다 창업 붐으로 인해, PC방 업그레이드 혹은 신규 시장이 젠2 출시 전 많이 이루어진 탓도 있지만, 선뜻 AMD로 과감한 전향을 할만큼 판매자도 업주도 익숙치 않기 때문이다.

라이젠의 성능을 떠나서 그동안 인텔이 강세였던 시장 흐름은 라이젠의 PC방 진입을 어렵게한 근본적인 원인이기도 하다. 예를들어 인텔이 늘 강조하는 중고가격보상이라던지, 시스템 호환성이라던지 하는 이슈는 일단 시장진입을 하고난 후에 풀리는 문제다.

하지만 이전 젠2 라이젠 3XXX 시리즈의 출시와 함께 폭발된 라이젠 판매 점유율은 믿을 수 없을수준으로, 가격비교 사이트 정보에 따르면 인텔과 AMD의 판매율이 역전되는 현상까지 벌어졌다. 가격과 성능 뿐 아니라 업그레이드 편의성과 함께 그간 인텔에 대한 잠재적 반감이 폭팔한 탓일까? 그래서 가장 보수적인 시장, AMD가 가장 원하는 시장 중 하나인 PC방 시장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착한PC 연구소 소장 데니스 오 박사"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이하 인터뷰 전문)

질문 : 라이젠의 시장 점유율이 뜻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답변 : AMD 제품은 그동안 잊혀진 제품이었습니다. 즉 대중의 머리에 인식되기까지 라이젠 1XXX / 2XXX가 시간을 만들어 준 것일뿐, 그동안의 성장과 인텔의 사골국 시장대응을 본다…

착한PC방 블루 개업 3주년! 진화는 계속 된다.

이미지
원주시 소재 착한PC방 블루가 오는 10월 개업 3주년을 맞는다.  착한PC방 블루는 2015년 원주시 단계동에서 시작한 착한PC방 2호점으로, 원주시 시외버스 터미널 옆에 자리해, 많은 원주 게이머와 군인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착한PC방 블루는 개업 3주년을 앞두고 게이머들을 위한 새로운 모습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지난 5년, 수 많은 원주 게이머들의 행동 패턴을 분석해온 착한그룹 부설 착한PC연구소는, 1군 사령부 이전과 상권의 변화 등 내외적 다양한 변화에 맞춰 착한PC방 블루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착한PC방 블루의 시작! 착한PC방 블루와 착한PC연구소 등 원주 게이머들을 위한 최적의 공간을 만들어 나가고 있는 착한그룹은 스팀 및 오리진 등 패키지 게임에 최적화된 공간 G카페(구:아이카페블랙)를 작년 말 오픈하고, 게이머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공간을 만들어내고 있다. 
착한PC방을 이끌고 있는 앨리스 유 (Alice Yu) 대표는 소감에서, 지난 5년 최선을 다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착한PC방 블루 및 G카페가 원주 및 주변 지역 게이머들에게 최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지금도 24시간 중 10시간을 오버워치에 매진하고 있다며, 게이머의 관점에서 자신이 창조하는 공간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했다. 
아픔과 기쁨 모두 성장이다! 지난 3년 즐거웠던 일도 있었지만 가슴아픈 일도 많았다고 한다. 특히 다양한 방식의 테러적 행위들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 이런 일들이 발생할 때마다 기운이 빠지긴 하나 이제는 웃고 넘길 수 있다고 한다. CCTV 및 다양한 방식을 통해 증거 수집 역시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조용하다고 모르는 것이 아니다! 마지막 경고야)
착한PC방 블루는 선도적이고 실험적 시스템을 만드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미 관련 미디어 및 네이버 메인에 소개될 만큼 파격적인 운영방식의 G카페부터, 본체를 상판에 올리는 방식과 별도의 프리미엄 존 운영 등 PC방 시스템 발전에 영향을 주기도했다. 이러한 소문은 업주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