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 20을 만나다

필자는 아이폰과 삼성 갤럭시 플래그쉽 제품은 출시와 함께 구매하는 편이다. 

*플래그십 (Flagship) 
각 브랜드 최고급 제품을 의미, 오프라인 매장은 "플래그십 스토어" 상징적 매장을 의미

삼성과 애플은 IT생태계를 만들어가는만큼 플래그쉽 제품의 기능 혹은 제공되는 서비스는 차후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지금은 흔하지만 "삼성페이"가 바꾼 지갑 문화는 다양한 영향을 주고 있다. 

갤럭시 노트20 사전 예약 프로모션

갤럭시 노트20과 노트20 울트라의 가격은 기존 S시리즈보다 저렴하게? 나왔다. 갤럭시 S20 울트라가 출시 초 160만원대 였으나, 노트20 119만9천원과 노트20 울트라 145만 2천원이다. 

패키지 프로모션으로 스마트워치인 치3는 정가에서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고, 버즈라이브는 무상 제공된다.그리고 엑스박스 연동 MOGA XP5-X+ 컨트롤러 패키지와, 1년 무상 케어 서비스 중 택하는 방식이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MOGA XP5-X+ 컨트롤러 거치 모습

삼성 갤럭시 노트20과 S시리즈의 차이? 딱히...

갤럭시로 대표되는 두 가지 플래그쉽은 노트와 S시리즈다. 단순하게 구분 짓자면, 노트는 최상위 사양을 기반으로 S시리즈보다 화면이 크고, "노트펜"이라고 하는 특별한 기능을 제공한다.  

그런데 삼성 갤럭시 시리즈의 기조가 조금은 바뀐듯 하다. 대화면에 대한 메인스트림(mainstream : 주류)이 노트시리즈에서 S울트라와 접이식 폴드 그리고 플립으로 넘어가지않나 싶다. 사실 펜을 사용하기에는 어정쩡한 사이즈인 노트는 시리즈 단종이라는 소문이 나오기도 한다.

핵심은 카메라? 갤럭시 노트20 카메라 vs 갤럭시 S20 울트라 카메라

필자가 스마트폰 사이즈를 무시하고 갤럭시S20 울트라를 구매한 이유는 카메라였다. 카메라 만큼은 너무나 좋았다. 스펙 기준으로 노트20은 갤럭시 S20 울트라에 비해 다운 그레이드다.

갤럭시 노트20 
후면 초광각과 광각이 각 1200만 화소, 망원 6400만 화소, 전면 1000만 화소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광각 1억 800만 화소, 초광각과 망원은 1200만 화소, 전면 1000만 화소 

갤럭시S20 울트라 카메라 스펙 (후면)
광각 1억 8백만, 망원 4800만 화소, 초광각 1200만 화소, 뎁스비전(TOF)

내손 한 뼘은 22센티 그리고 갤럭시 노트20

필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그립감"이다. 스티브잡스가 주장했던 한 손 컨트롤까지는 아니더라도 한 손에 착 감기는 맛이 있어야 안정감이 든다. 그리고 손의 피로도 확실히 덜하다.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노트20 울트라 화면 크기 차이

갤럭시 노트20과 울트라는, 한 뼘이 22센티인 필자의 손 기준 한 손 그립감은 좋지 않았다. 양손 스마트폰 유저 분들을 위한 사이즈다. 참고로 정품 가죽케이스를 사용 중인 아이폰11프로보다 노트20(케이스를 씌우지 않은)의 좌우 폭은 더 좁다. 

엣지와 플랫의 장단점 그리고 후면

갤럭시노트20은 플랫(평평한),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엣지(곡면)화면으로 출시가 되었다. 엣지와 플랫은 사진과 같이 측면의 모습이 다르다. 삼성 갤럭시는 플래그쉽 모델에는 엣지 화면을 사용해왔는데, 디자인 및 기술력의 차별화 포인트는 강점이나 수리비가 비싸고 터치 오동작이 많은것은 단점이다.  
노트20 엣지와 플랫의 차이

갤럭시 노트20 후면

후면 부는 노트20이 플라스틱, 노트20울트라는 유리 재질로 되어 있다. 필자의 눈에는 플라스틱이라서 딱히 나빠보이지 않았다. 어차피 케이스를 씌우기도 하지만 무게 및 파손시에도 플라스틱 재질은 장점도 많다. 

주변기기 그리고 첫 느낌

갤럭시 노트20 주변기기 중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기존 버즈 플러스에 비해 디자인 면에서 크게 변했다. 필자의 첫 느낌은 "이게 귀에 거치가 돼?"였는데, 디자인 및 재질 모두 20만원대 제품같은 감성을 받진 못했다. 와치는 뭐 그냥 그닥이다.
버즈라이브 크기

버즈라이브 색상 3종


너무 아재스럽지 않냐??? 갤럭시 워치3


갤럭시 노트20에 대한 고찰

갤럭시 노트20을 삼성 디지털프라자에서 만난 느낌은 플래그쉽이 아니라 삼성이 노트20의 색을 혹은 힘을 빼버린 느낌이 강했다. 고급스럽지도, 특별한 맛도 없는 그냥 나오기 위해 나온 그런 느낌 말이다. 

플래그쉽인데 뭔가 힘이 없어...

디지털 프라자 방문 전,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보다 백만원 초반대의 플랫모델 노트20에 대한 구매 욕구가 있었다. 그립감의 아쉬움이 컸던 갤럭시 S20울트라보다 사이즈가 작아서다.

갤럭시 S20울트라 vs 갤럭시 노트20 핵심 스펙 비교 
갤럭시 S20울트라 6.9인치 220g 해상도 3200 x 1440 주사율 120Hz 고릴라 글래스 램12G
갤럭시 노트20(플랫) 6.7인치 192g 2400 x 1080 주사율 60Hz 고릴라 글래스 램8G
갤럭시 노트20(울트라) 6.9인치 208g 해상도 3088 x 1440 주사율 120Hz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 램12G
갤럭시 노트10(플러스) 6.8인치 196g 3040 x 1440 60Hz 고릴라 글래스 램12G

갤럭시 S20 울트라 SD카드 슬롯

고해상도의 영상과 사진은 파일 용량이 매우 커서 저장공간은 많을 수록 좋다. 그럼에도 갤럭시 노트20은 별도의 SD카드를 지원하지 않고 울트라 모델만 지원한다. 그나마 갤럭시 노트20의 특징 노트펜은, 일반 필기구를 사용하는 것만큼의 반응 속도를 보였다. 과거처럼 펜을 선이 따라오는 그런 느낌은 받지 못했다. 

고민끝에 필자는 갤럭시 노트20시리즈는 이전처럼 건너 뛰기로 했다. 갤럭시 S20울트라와 아이폰11 프로를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사이즈 및 노트 시리즈만의 강점이나 맛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좀 더 진화한 고릴라 글래스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바꿀 이유가 되긴 어렵다. 

그저 바란다면, 한 손에 착! 감기면서, 고성능의 사양과, 갤럭시라는 브랜드 프리미엄을 갖춘 알루미늄 재질 폰이 나왔으면 좋겠다. 그럼 당장 산다!

글 / 사진 : 풍류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