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라이젠3600인 게시물 표시

G카페 2020년 1월 조립PC 인기 순위 및 동향

이미지
원주 게이머들의 성지 "G카페"는 2020년 신학기를 앞두고 조립PC에 대한 문의가 늘고있다고 한다. "컴퓨터는 언제 사면될까요?" 라는 질문이 여전한 가운데, 작년 이맘 때와 비교해 원주 게이머들은 어떤 제품을 구매하려 했는지, 풍류일보는 "착한PC연구소" 함께 2020년 게이머들의 동향을 분석해 봤다.

다크플래쉬 초강세 조립PC는 너무도 많은 브랜드들의 조합이 가능한만큼 모든 제품을 경험하고 구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크플래쉬는 인플루언서(구매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뿐만 아니라 곳 곳에 제품 체험이 가능하도록 하고있다. PC 부품과 관련해 모든 품목을 통털어 유독 독보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로, 원주 G카페를 찾는 손님들 역시 다크플래쉬 선택이 압도적이다.
라이젠 인식되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해도 라이젠은 설명이 필요한 제품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라이젠으로 견적을 요청하는 비율이 더 높다. 온라인 상에서 많이 이야기되고 있는 효과이기도 하지만, "착한PC연구소"의 의견은 인텔 CPU의 가격과 재고 수급이 매우 불안정한 상황이 더 큰 여향을 줬을 것으로 판단했다. 실제 인텔 i7 9700과 라이젠 3600은 성능은 그렇다 쳐도 가격은 20만원 이상 차이(인텔이 높음)가 난다. 

인기 계속 게이밍기어 배틀그라운드로 촉발된 게이밍기어 (마우스, 헤드셋, 키보드, 마우스패드 등)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다만 사플을 위한 사운드 장비를 택한다기보다 헤드셋은 필 수라는 인식이 강해졌으며, 자신의 손에 맞는 마우스와 키보드에 대한 애착이 더 늘어났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특정 브랜드가 많이 선호되기보다 게이머들마다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고사양 그래픽은 필 수 G카페를 찾는 게이머들은 GTX 2070급 이상의 그래픽카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60급 이하를 선택한 게이머는 없었고, 2080 이상을 원하는 게이머도 많았다. 고성능 그래픽 카드에 대한 선호 현상은 배틀그…

[진단] AMD 라이젠2 출시 PC방 전문가 인터뷰 그리고 미래

이미지
라이젠2가 출시된지 약 2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시장은 혼란으로 가득하다.
PC는 인텔이라는 고정관념에 꽉 차있는 대한민국 시장에서, 새롭게 출시된 젠2 3XXX 시리즈는 "성장형 CPU"라는 별칭처럼 아직도 그 모습이 완벽하지 않기 때문이다.

기존 라이젠 시리즈처럼 작업 능력에서는 인텔 CPU를 상회하는 성능은 여전하고, 그동안 약점으로 꼽혔던 게이밍 성능에서도 긍정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여전히 다양한 이슈들로 인해 AMD 라이젠에 대해 색안경을 낀 시각이 여전하다.

특히 보수적인 PC방 시장에서 AMD 라이젠은 아직 크게 관심을 받지 않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로 촉발된 PC방 과다 창업 붐으로 인해, PC방 업그레이드 혹은 신규 시장이 젠2 출시 전 많이 이루어진 탓도 있지만, 선뜻 AMD로 과감한 전향을 할만큼 판매자도 업주도 익숙치 않기 때문이다.

라이젠의 성능을 떠나서 그동안 인텔이 강세였던 시장 흐름은 라이젠의 PC방 진입을 어렵게한 근본적인 원인이기도 하다. 예를들어 인텔이 늘 강조하는 중고가격보상이라던지, 시스템 호환성이라던지 하는 이슈는 일단 시장진입을 하고난 후에 풀리는 문제다.

하지만 이전 젠2 라이젠 3XXX 시리즈의 출시와 함께 폭발된 라이젠 판매 점유율은 믿을 수 없을수준으로, 가격비교 사이트 정보에 따르면 인텔과 AMD의 판매율이 역전되는 현상까지 벌어졌다. 가격과 성능 뿐 아니라 업그레이드 편의성과 함께 그간 인텔에 대한 잠재적 반감이 폭팔한 탓일까? 그래서 가장 보수적인 시장, AMD가 가장 원하는 시장 중 하나인 PC방 시장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착한PC 연구소 소장 데니스 오 박사"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이하 인터뷰 전문)

질문 : 라이젠의 시장 점유율이 뜻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답변 : AMD 제품은 그동안 잊혀진 제품이었습니다. 즉 대중의 머리에 인식되기까지 라이젠 1XXX / 2XXX가 시간을 만들어 준 것일뿐, 그동안의 성장과 인텔의 사골국 시장대응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