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지정면신평리인 게시물 표시

원주시 열병합 발전소 흰연기 관리 되고 있을까?

이미지
지정면 신평리에 살고 있는 필자는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선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열병합 발전소"에 대한 개념도 없던차에 주변 지역에 몇 몇 보상과 함께 발전소가 허가되었다는 뉴스가 나옵니다. 그렇다면 열병합 발전소가 무엇일까?

지정면 신평리에 건설된 열병합 발전소는 '생활 폐기물 고형화연료(RDF·SRF)'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다. 특정 연료를 연소해 발생한 전기(일반적으로 열의 3/1만 전기로 변환)와 열을 지역난방과 전기 발전으로 활용하는 발전소를 열병합 발전소라고 한다.

즉 열병합 발전은 연료를 태워 발생한 열을 전기발전과 난방으로 활용하는 방식을 의미합니다. 꺼림칙한 점은 원주시 지정면 열병합 발전에 사용된 연료가 천연가스나 이런 것이 아닌 쓰레기를 활용한다는 점입니다. 이때문에 안전성 여부로 한동안 시끄러웠으나, 무엇인지 모를 몇 몇 보상으로 소리소문 없이 자리잡게 된 것이지요.
발전소 굴뚝에서 겨울이면 볼 수 있는 흰연기 현상은 "백연현상"이라고 부릅니다. 수증기가 기온에 의해 눈에 보이는 것인데요, 겨울철 입김을 생각하면 됩니다.  하지만! 저 흰연기가 과연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모릅니다. 여름에는 보이지도 않습니다.
백연현상과 관련해 과거 SBS뉴스를 보면 심각한 발암물질이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양측의 의견과 관점이 다르기에 SBS뉴스의 보도와 현재 원주시 지정면 신평리 열병합 발전소까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의심은 합리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지정면 열병합 발전소 위치는 주변 인구 밀집구역 및 신평초등학교와 지척입니다. 백연현상의 유해성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역민들에게 "열병합 발전소"는 기억에서 잊혀져 있습니다. 무엇인지 알 수 없는 보상과 함께 말이죠. 
이번 글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점은 과연 백연현상이 잘 관리가되고 있는지 그리고 이것을 지역민들이 투명하게 정보를 받고 있는지 하는 것입니다. 어차피 기억속에서 잊혀져있는 것이지만, 주변 거…

원주시 지정면 토르동굴 일대 철새도래지보호구역 검토

이미지
2019년 원주시 지정면 신평리 일대 많은 제비들이 찾아와 이목을 끌었다.
특히 토르가 출현해 유명세를 타고 있는 "토르동굴"은 낮이면 제비들이 모여들어 수 많은 제비똥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제비는 주로 인가 근처에서 생활하고, 외모는 암수 동일하다. 번식기에는 암수 한쌍이 생활하나, 번식 후 가족 단위로 생활한다. 둥지는 인가, 또는 건물의 적당한 곳에 진흙과 짚을 이용해 만든다. 산란기는 4월부터 7월 하순으로 총 2회 번식을 하며 주로 곤충을 먹는다.

산란기에만 둥지에서 생활할 뿐, 밤에는 은신하기 좋은 숲 등에서, 낮에는 먹이활동이 편한 전깃줄 등 외부에서 지낸다. 낮에 토르동굴에 모여든 제비들이 밤이면 사라지는 이유기도 하다.



여름 철새인만큼 9월 경 돌아간다. 확인을 위해 다시 찾은 토르동굴 제비들도 모두 떠나고 없었다. 그리고 다음해 봄 다시 찾아오는데,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제비는 총 4종으로 알려져 있다. 각 제비, 흰털발제비, 귀제비, 갈색제비다.

제비는 해충을 먹는 인간에게 유익한 새로써 우리와 오래된 친구다. 이에 과거부터 많은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대표적으로 흥부와 놀부에 등장하는 박씨 제비와, 강남 사모님들을 울렸던 강남 제비가 있다.

제비들이 돌아옴에따라 제비를 보호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제비외에 많은 철새가 찾는 경기도 안산시는 철새 보호 국제기구인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 가입을 추진 중이며, 인천 및 여러 지자체들 역시 철새를 위한 보호조치를 취하고 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이라는 목표도 있으나, 철새가 돌아옴으로 인한 컨텐츠가 미래 자원으로서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제비과에 속하는 제비는 우리나라에서 여름을 지내는 여름 철새이다. 제비는 귀소성이 강해 지난해에 서식하였던 마을로 되돌아온다고 한다. 떠나버린 지정면 토르동굴 제비들이 내년 봄 제비들이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며,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