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풍산개인 게시물 표시

원주시 천연기념물 풍산개 "장군" 털갈이가 한창

이미지
축복의 땅 지정면 데니스 오 박사가 사육 중인 풍산개 "장군이" 가 탄생 1년을 맞아 (2018년 6월 생) 털갈이가 한창이다.

장군이는 풍산개를 사랑하는 충주 노부부가 키우는 풍산 개부부의 장남(추정)으로, 그동안 삽살, 진도와 같은 국내 대형견의 조예가 깊은 석학 데니스오 박사가 입양한 반려견이다. 
장군이의 엄마는 새초롬한 눈 빛을 지닌 매력적인 풍산개이며, 아빠는 과묵하고 강한 기질이 돋보이는 특급 풍산 종견이다. 현재까지 풍산이는 개부모의 장점을 고루 받은 외형과 풍산개 특유의 기질까지 갖추고 있어, 질풍노도의 시기인 1년 6개월 기점만 잘 넘긴다면 훌륭한 반려견의 모습이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석학 데니스오 박사는 애견 훈련자격증 및 수 백두의 세퍼트를 번식 및 사육의 경험을 갖춘 국내 최고 권위자로 공군 군견중대 근무 당시 사상유래 없는 개풍년을 만든 장본인이다.
한 편 데니스오 박사는 장군이의 미래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장군이가 종견으로서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가 가장 어려운 고민이라고 했다.
훌륭한 외모와 기질을 갖춘 풍산개 장군이는 혈통 보전 및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격리 사육 중에 있다. 다만 약 6개월 후면 시작될 산책 혹은 가출 중인 암캐들과의 썸으로부터 장군이의 심리적 안정을 유지할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풍산개북한 천연기념물 제 368호 서식지 : 함경남도 풍산군 개마고원 지역. 크기 : 진돗개보다 조금 큰 중대형견. 몸길이 50∼55cm, 키 55∼60cm, 무게 25∼30kg. 특징 : 턱밑에 조그만 혹과 3개의 수염, 흰색과 갈색이 섞인 털 색, 추위에 강한 털  성질 : 주인에게는 온순, 사냥감이나 적대적 관계는 매우 사나움
글 / 사진 : 풍류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