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AORUS인 게시물 표시

[진단] AMD 라이젠2 출시 PC방 전문가 인터뷰 그리고 미래

이미지
라이젠2가 출시된지 약 2개월이 지난 현 시점에서 시장은 혼란으로 가득하다.
PC는 인텔이라는 고정관념에 꽉 차있는 대한민국 시장에서, 새롭게 출시된 젠2 3XXX 시리즈는 "성장형 CPU"라는 별칭처럼 아직도 그 모습이 완벽하지 않기 때문이다.

기존 라이젠 시리즈처럼 작업 능력에서는 인텔 CPU를 상회하는 성능은 여전하고, 그동안 약점으로 꼽혔던 게이밍 성능에서도 긍정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여전히 다양한 이슈들로 인해 AMD 라이젠에 대해 색안경을 낀 시각이 여전하다.

특히 보수적인 PC방 시장에서 AMD 라이젠은 아직 크게 관심을 받지 않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로 촉발된 PC방 과다 창업 붐으로 인해, PC방 업그레이드 혹은 신규 시장이 젠2 출시 전 많이 이루어진 탓도 있지만, 선뜻 AMD로 과감한 전향을 할만큼 판매자도 업주도 익숙치 않기 때문이다.

라이젠의 성능을 떠나서 그동안 인텔이 강세였던 시장 흐름은 라이젠의 PC방 진입을 어렵게한 근본적인 원인이기도 하다. 예를들어 인텔이 늘 강조하는 중고가격보상이라던지, 시스템 호환성이라던지 하는 이슈는 일단 시장진입을 하고난 후에 풀리는 문제다.

하지만 이전 젠2 라이젠 3XXX 시리즈의 출시와 함께 폭발된 라이젠 판매 점유율은 믿을 수 없을수준으로, 가격비교 사이트 정보에 따르면 인텔과 AMD의 판매율이 역전되는 현상까지 벌어졌다. 가격과 성능 뿐 아니라 업그레이드 편의성과 함께 그간 인텔에 대한 잠재적 반감이 폭팔한 탓일까? 그래서 가장 보수적인 시장, AMD가 가장 원하는 시장 중 하나인 PC방 시장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착한PC 연구소 소장 데니스 오 박사" 인터뷰를 통해 알아봤다. (이하 인터뷰 전문)

질문 : 라이젠의 시장 점유율이 뜻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답변 : AMD 제품은 그동안 잊혀진 제품이었습니다. 즉 대중의 머리에 인식되기까지 라이젠 1XXX / 2XXX가 시간을 만들어 준 것일뿐, 그동안의 성장과 인텔의 사골국 시장대응을 본다…

[오피셜]AORUS M2 마우스 PC방 3종 가혹 테스트 통과

이미지
원주의 자랑 착한PC연구소에 따르면 기가바이트 제조, 제이씨현 수입 판매 중인 AORUS 마우스가 PC방 가혹행위 3종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고 밝혔다. 
착한PC 연구소는 게이머를 위해 44년 오직 외길을 달려온 노하우로 PC방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마우스 가혹 행위를 분석해 만든 3종 테스트를 공개하며, 첫 번째 테스트로 기가바이트 AORUS M2 마우스를 선정 및 테스트 했다. 
착한PC 연구소의 PC방 인증 프로그램은 총 3종으로, 마우스 충격 내구성을 확인하는 "아차낙하" 테스트, 마우스 케이블 및 피트의 내구성을 확인하는 "도전 줄넘기"와 "분노의 훅킹"으로 구성되어 있다.


도전 줄넘기 테스트는 연구원의 체력과 나이를 고려, 줄넘기 오래하기 세계 기록인 31시간 46분 48초 (1989년 미국 프랭크 올리버리 기록 / 이건 진짜임) 간 진행되며, 이후 연결을 통해 케이블읠 단선을 유무를 확인 한다.

분노의 훅킹 테스트 역시 질풍노도 중2들의 체력과 감정선에 따라, 아차 낙하 테스트는 정신줄 상태가 좋지 않은 연구원만을 뽑아 테스트를 진행한다.


유통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기가바이트 AORUS M2 마우스는 게이머들에게 손목증후군 예방을 나에겐 촉촉한 인센티브를 가져오기를 바란다고 진심을 전했다.

상세 스펙 동양인 최적화, 아담한 그립 디자인 Real 6200 DPI 5천만번 수명 보장 옴론 차이나 스위치 LED 및 매크로를 보장하는 지원 유틸 75G의 가벼운 무게 (G1 80G / G102 85G) 완벽한 양손대칭 (좌우 버튼까지)
2년 AS 보장!
글 / 사진 : 풍류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