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원주컴퓨터수리인 게시물 표시

G카페 2020년 1월 조립PC 인기 순위 및 동향

이미지
원주 게이머들의 성지 "G카페"는 2020년 신학기를 앞두고 조립PC에 대한 문의가 늘고있다고 한다. "컴퓨터는 언제 사면될까요?" 라는 질문이 여전한 가운데, 작년 이맘 때와 비교해 원주 게이머들은 어떤 제품을 구매하려 했는지, 풍류일보는 "착한PC연구소" 함께 2020년 게이머들의 동향을 분석해 봤다.

다크플래쉬 초강세 조립PC는 너무도 많은 브랜드들의 조합이 가능한만큼 모든 제품을 경험하고 구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크플래쉬는 인플루언서(구매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뿐만 아니라 곳 곳에 제품 체험이 가능하도록 하고있다. PC 부품과 관련해 모든 품목을 통털어 유독 독보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로, 원주 G카페를 찾는 손님들 역시 다크플래쉬 선택이 압도적이다.
라이젠 인식되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해도 라이젠은 설명이 필요한 제품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라이젠으로 견적을 요청하는 비율이 더 높다. 온라인 상에서 많이 이야기되고 있는 효과이기도 하지만, "착한PC연구소"의 의견은 인텔 CPU의 가격과 재고 수급이 매우 불안정한 상황이 더 큰 여향을 줬을 것으로 판단했다. 실제 인텔 i7 9700과 라이젠 3600은 성능은 그렇다 쳐도 가격은 20만원 이상 차이(인텔이 높음)가 난다. 

인기 계속 게이밍기어 배틀그라운드로 촉발된 게이밍기어 (마우스, 헤드셋, 키보드, 마우스패드 등)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다만 사플을 위한 사운드 장비를 택한다기보다 헤드셋은 필 수라는 인식이 강해졌으며, 자신의 손에 맞는 마우스와 키보드에 대한 애착이 더 늘어났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특정 브랜드가 많이 선호되기보다 게이머들마다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고사양 그래픽은 필 수 G카페를 찾는 게이머들은 GTX 2070급 이상의 그래픽카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60급 이하를 선택한 게이머는 없었고, 2080 이상을 원하는 게이머도 많았다. 고성능 그래픽 카드에 대한 선호 현상은 배틀그…

완벽한 컨트롤을 위한 마지막 장비! ASUS ROG BALTEUS PAD

이미지
서든어택,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로 이어지는 FPS 게임은 PC 및 마우스와 키보드에 대한 게이머들의 관심을 크게 끌어올렸습니다. 특히 익스와 인옵 등 특정 게임을 상징하다 싶이하는 게이밍 장비들이 탄생했습니다.

마우스는 키보드와 함께 게임의 성패를 좌우하는 장비 입니다.  DPI로 대표되는 해상도부터 마우스의 완벽한 컨트롤을 위해 마우스 패드가 점차 다양화 되는 현상도 함께 했습니다. 
ASUS ROG BALTEUS MOUSE PAD는 기존에 출시된 다양한 마우스패드와는 조금 성격이 다릅니다.  USB포트 및 RGB 효과와 같은 화려함과 효율적인 구조 외에도 정확하고 저항 낮은 드레깅을 제공합니다. 기본 및 BALTEUS만의 감성과 기능을 추가한 것이지요.
제이웍스에서 진행한 "ASUS ROG 게이밍기어 체험 PC방" 프로그램으로 "인터넷카페 G"에 도착한 ROG 게이밍 장비에는 ROG BALTEUS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품 도착 후 저희 인터넷 카페G에서는 다양한 게이머들을 상대로 테스트 및 체험을 진행해 왔습니다.
BALTEUS는 Qi버전(무선 충전 기능)과 일반 버전 두 제품이 있습니다.  Qi 버전과의 차이는 무선 충전기능 제공여부 입니다. 스마트폰 및 기타 호환 장비는 게임 중에도 충전이 가능합니다. 
현재까지 서든어택 및 배틀그라운드 그리고 기타 게임 유저들의 테스트 결과는 크게 다음과 같습니다. 
1. 기존 패드 대비 너무 부드럽다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 2. 정말 정확하다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 3. 마우스 탈착이 편하다.
가격 비공개 테스트 유저 10인 결과 (구매 하고 싶다 6 / 아니다 4)
BALTEUS는 필자 역시 사용 초반 너무도 적응이 되지 않았습니다만, 특유의 매끄러움을 체험 후 일반 게이밍 마우스 패드에서는 저항감이 느껴졌습니다. 또한 특유의 화려함은 ROG 게이밍 기어 깔맞춤이라는 맛을 주었습니다.

게이머의 실제 사용 영상 입니다. 특유의 사각 사각 소리 및 게이머의 소감을 (영상 중반)…

맥북(애플)에 윈도우를 설치해 보자

이미지
필자가 맥북프로 13인치 레티나를 구입하고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다짐한 것이 부트 캠프를 이용한 윈도 설치였다. 다른 이유는 아니고 맥북에 윈도를 설치하면 사용 편의성이 높은 윈도만 사용할 것 같았고, 그러다 보면 비싼 윈도 노트북이 되어버릴 것이라는 나름의 걱정이랄까?
그런데 결국 윈도 10을 설치하고 말았다. 오늘...  작업 시 와이프가 맥북이 불편하다고 투덜대는 통에 피 같은 SSD 영역 80기가를 할애해 설치하게 된 것이다.
어찌 되었건 부트 캠프를 이용해 윈도를 설치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궁금하실 분들을 위해 간단히 스크린숏을 남긴다. 어렵지 않으니 맥 시리즈에 윈도를 설치하고자 하는 분들은 그냥 따라만 하시면 된다.
단지 주의 점은, 맥 시에라 이상 버전은 윈도 10만을 지원한다. 윈도 7이나 8.1을 설치하고자 하는 분들은 맥 OS를 포맷 후 요세미티에서 부트 캠프를 이용 설치하면 된다. 방법은 같다. 먼저 필요한 것은 윈도 iso 파일인데, 구글에서 "윈도 10 iso 다운로드"로 검색하면 친절하신 마이크로소프트께서 직접 링크를 하사하신다. 그냥 다운로드하기만 하면 된다.
다운로드 후 런치 패드로 들어가 부트 캠프 실행만 하면 끝!!! 더 도 필요 없다.

그냥 계속 버튼을 눌러주면 친절하게도 좀 전 다운로드한 윈도 ISO 파일을 자동으로 찾는다. 여기서 한 가지 선택할 점이라면, 파티션을 마우스 좌우로 조정 시 파티션(윈도로 사용할 하드 크기) 사이즈가 편하게 조정이 된다. 정말 간단하다.
그리고 이젠 그냥 멍하니 기다리면... 지가 필요한 파일들 다운로드하고(맥은 반드시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설치를 시작한다.
그리고 설치가 완료되면, 이렇게 윈도 화면이 뜨게 되는데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 아래 스크린샷처럼 내 PC에 들어가면 osx 드라이브가 존재를 하는데, 여기서 윈도 10의 장치 드라이버를 설치해줘야 한다. 정말 간단하다. 반드시 재부팅 하기 전에 설치를 해줘야 한다.
드라이브 안에 들어가면 bootc…